<우당칼럼>동북공정(東北工程)의 문화 기행(奇行)
이문규 밝은정신문화센터원장
경상매일신문 기자 / 2022년 02월 14일
SNS 공유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시작할 개막식에서부터 한복이 대중들의 뇌리를 사로 잡는다.약간 촌스러운 한복이 지구촌의 수십억 인구 속에 회자될 리 없겠지만 유독 우리들의 눈을 거슬리게 한다. 이른바 역사 도적질에서 문화의 도적질로 한복도 자국문화로 탈바꿈 하는 문화공정이다.

오래 전 중국은 한족이나 지나족의 문화가 전혀 없는 동북(東北)면 쪽의 역사와 문화가 매우 부담스럽기만 했다. 한민족의 역사나 다름없는 동이족의 문화로 중국의 양심 있는 역사 학자들은 감히 건들 수 없는 하늘문화의 태초 영역이었기 때문이다.
천산에서 부터 동북면에 깔려 있는 수많은 태고의 문화유적들은 그 당시 지배족이 우리민족인 동이족(東夷族)이었다. 동이족 이란 한자 속에는 하나님이 택하시고 말씀을 주어 사방 모든 족속에게 가르치고 다스리도록 세우신 제사장 나라로 태초에 말과 문화를 가진 사람들이며 그 후손들이 우리 한민족(韓民族)임을 중국의 양심 있는 학자들은 다 알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의 유명한 석학 임어당 박사는 한민족의 위대한 문화를 알고 있었는데, 초대 문교부장관인 안호상 박사가 “당신네들이 한자를 만들어 우리까지 골치 아프다”는 말에 놀라며 “한자는 당신네 민족이 만든 글자인데 무슨 소리입니까?” 라는 핀잔을 들었다. 역사를 빼앗길 만한 정신이었다.

현재의 중국은 우리 민족이 세계최초의 인류문명을 시작한 태초의 민족임을 알았다 그리고 동북면에 지천으로 깔려 있는 수많은 태고적 유적들을 중화민족의 역사로 바꾸는 도적질을 계획하고 실행한지가 약 170년이 되어 간다. 이렇게 오래 전부터 역사와 문화와 정신까지도 강탈해.가고 있다

중국은 56개의 소수민족으로 이루어진 나라이기에 언제든지 흩어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가지고 있는 나라이다 그리고 상상의 동물이요, 9가지 짐승들을 결합한 용이란 없는동물을 상상하고 구체화하여 오랫 동안 그들의 수호신으로 “용(龍)문화”를 만들어 왔던 나라였다. 해서 그들은 56개의 소수민족이 하나가 되어야 한다는 바람으로 중화사상(中華思想)의 중화인민공화국이다.

본시 중국(中國)이란 세계 중심국가를 말한다. 즉 하늘이 천신의 뜻을 펼치고 그 곳으로부터 인류의 문명을 시작하였으며, 모든 정치 경제 사회 문화의 중심이 되었던 나라를 지칭하던 호칭으로 5천년 전 고조선시대에 한민족을 부르는 국호(國號)로 사기에 기록되어 있으며, 영국의 옥스포드 대사전에는 어원적으로 인류문명의 시작은 오늘날 우리민족인 동이족(東夷族)이라 서(書)했다.

동북방면에 지천으로 깔려있던 지구촌 최고의 고조선 시대의 유적들인 제사장들의 제단이 후에 무덤이 되었던 피라미드를 흙으로 덮고 나무를 심어도 유적은 없어지지 아니하였고, 서방세계의 개방 압력에 견디지 못한 중국은 동북면 지역의 유적과 유물을 중화사상으로 물들여 자국문화유물로 둔갑시키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

 
러시아의 유명한 역사학자인 U.M 푸틴은 ”중국은 남의 것도 자기 것이라 하며 역사를 바꾸고, 일본은 없는 것도 있는 것처럼 만들어 내는데 도대체 한국의 역사학자들은 자기 것인데도 아니라고 하니 도대체 이해 할 수가 없는 민족 이라고 혀를 내둘렀다 한다” 치리자들은 정신차려야 한다

우리는 때론 너무 정직하고 순진하여 5천년 간 당하고만 살아왔다. 중국과 일본에 수백 번도 더 당하고 살아온 민족이기에 이제는 좀 냉철하게 지혜롭게 살아가는 민족이었으면 싶다.

사악한 동북공정의 중화인민공화국! 지긋지긋한 일본국! 새로운 질서를 통한 사람이 아닌 참신의 모습과 마음으로 한민족의 기상과 얼을 통해 새시대를 열어가는 사람들로 거듭나야만 한다. 빛이 어둠을 비치는 일이 없기를 바라는 저들의 농간을 참빛으로 이겨내야 하며, 인류문명의 시작과 그 끝도 우리 민족을 통하여 이루어질 것을 믿기에 때가 되면 인류의 문화는 알파와 오메가 를 통해 이 민족의 역사가 조명되고 새로운 최고의 중심국의 지위를 득할 것이라 확신한다.

경상매일신문 기자 / 2022년 02월 14일
저작자권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경북교육청, 근무자 산업재해 피해 사전 예방
경북교육청은 교육기관 및 학교에 근무하는 직원을 대상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개인보호구 구입경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상수 기자 / 2022년 06월 30일
포항, 강소연구개발특구 유망 스타트업 투자 유치 상담회
포항시는 포항강소특구육성센터가 30일 포항체인지업그라운드 회의실에서 ‘포항 강소연구개발특구 유망 스타트업 투자 유치 상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최종태 기자 / 2022년 06월 30일
포항시, 여성폭력 예방ㆍ효과적 대응체계 구축 나선다
포항시는 여성폭력 예방 및 보호 지원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30일 시청에서 포항여성폭력상담소·시설협의회 소통 간담회를 개최했다.
최종태 기자 / 2022년 06월 30일
포항유망강소기업 신규 선정
포항시는 30일 성장가능성이 높고 기술경쟁력을 갖춘 우수 지역기업을 ‘2022년도 포항시 유망강소기업’으로 신규 선정했다.
최종태 기자 / 2022년 06월 30일
포항시, 상수도 공급지역 확대…524억 투입 ‘물 복지도시 실현’
포항시는 물 사용에 불편을 겪고 있는 마을 상수도 이용 주민들에게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지방 상수도 공급지역 확대를 통해 시민 모두가 누리는 물 복지도시 실현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시는 시민 모두가 누리는 ‘물 복지도시 실현’을 위해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과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사업을 추진하며 노후 상수도관망 정비, 수도정비기본계획 수립 등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체계 구축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해 대비 100% 증가한 30억의 예산을 확보해 장기면, 기북면 등 5개 읍면에 지방 상수도 확충사업을 추진 중에 있으며, 급수 취약지역인 마을 상수도 이용 읍면 지역에 지방 상수도를 공급하기 위해 지난해까지 사업비 약 315억을 투입했고, 지금까지 46개 마을에 지방상수도 전환 공급을 추진한 바 있다. 시는 앞으로도 연차적으로 예산을 확보해 급수 취약지역 해소를 위한 지방 상수도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노후화된 상수도 공급망을 정비하고 상수도시설의 체계적인 유지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및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최종태 기자 / 2022년 06월 30일
핫이슈 경상매일신문TV 정치/행정
사회 경제 교육
문화/여성 스포츠 사람들
기획특집 오피니언  
X
http://m.ksmnews.co.kr/view.php?idx=368235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PC버전상생포럼개인정보취급
상호 : 경상매일신문
사업자등록번호 : 513-81-42693
주소 :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발행인/편집인 : 천기화
mail : gsm333@hanmail.net
Tel : 054-253-7744 / Fax : 054-231-7703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근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
TOP